서책시시한 사람이면 어때서

유정아 2018/04/25

시시한 사람이면 어때서

신간

  • 정가 : 12,000
  • 판매가 : 10,800 (할인10%↓)
  • 포인트 : 540 (5%)
  • 배송비 :20,000원 이상 주문시 무료배송
  • 주문 수량 :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 공유하기
도서 정보
상세정보

상처받기 싫어서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은 날들,
나누고 싶은 공감의 한마디


모든 날이 어둡고 축축하고 긴 터널처럼 느껴졌을 때, 남들은 다 잘나가는데 나만 제자리인 것 같아 조바심이 날 때, 더 이상 희망을 이야기하기 버거울 때, 따끔한 일침이나 백 가지 조언보다 그냥 내 마음 속에 들어왔다 나간 것 같은 공감의 말들이 더 위로가 될 수 있다. 많은 이들이 한 번쯤 느껴 본 적 있을 것이다. ‘나만 그런 게 아니다’라는 생각이 꽤 큰 안도감을 준다는 걸. 

「소비에 실패할 여유」라는 글로 작년 큰 화제가 됐던 유정아 작가의 첫 번째 에세이 『시시한 사람이면 어때서』가 출간됐다. 저자는 지금 당신이 그토록 꼬이고 좁아지고 화나는 건 이상한 일이 아니라고, 막다른 골목에 몰리면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되고, 나 역시 그랬으며, 자신의 괴롭고 못난 시간들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평범한 것이었다고 말한다. 

『시시한 사람이면 어때서』는 작가가 일 년에 걸쳐 쓴 마흔다섯 편의 담담하지만 힘 있는 글들을 담았다. 내가 하고 싶었지만 각자 다양한 여러 이유로 하지 못했던 말들을 유정아 작가의 필치로 읽어 내는 것은 상처를 자각하는 아픔이자, 그것을 씻어 내는 쾌감을 준다.

물 흐르듯 부드럽게 읽히는 에세이지만 이 시대 젊은이에게 주어진 아픔의 무게와 그 원인을 짚어 내는 식견은 날카롭기 그지없다. 학자금 대출의 짐에 시달리며 다양한, 때로는 해괴하기까지 한 ‘알바’를 전전한 저자가 다른 젊은이들과 함께 달리는 그 길 위에서 얻어낸 철학이기 때문이다. 소위 기성세대가 설파하듯 젊음은 소위 열정과 치열한 아픔을 당연하게 여겨야 하는 시기도 아니다. 저자가 이야기하듯 “같은 세대의, 하지만 모두 다른 젊은이들이 지나는 한 구간”일 뿐이다. 다른 모든 나이가 그렇듯. 

나라 전체가 IMF의 소용돌이 속에 갇혀 있을 때 열쇠를 목에 걸고 혼자 집을 지켰던 어린 날의 기억, 아르바이트를 하며 잘못하지 않은 일에도 사과하는 사람이 돼 버렸다는 깨달음, 학비 대신 여행을 택하고 싶은 기로에서 얻은 삶의 나침반 등, 각자의 방식으로 하지만 비슷한 고민들을 겪으며 살아온 동세대 독자는 책을 읽는 순간순간 저자의 손을 부여잡고 싶은 친근함이 불쑥 솟아오를 것 같다. 유정아는 ‘작가’이기 이전에 관찰력이 남달리 뛰어나며 배려심 깊은 우리의 ‘친구’이기 때문에. 청춘이기를 포기하고 사는 우리 세대 모두에게 이 한 권의 책을 추천한다.




목차정보

위로할 수 있음에 위로받는다 
제자리걸음도 운동이 된다 
엄마의 연애
어차피 해피엔딩이야 
2017년9월22일오후7시28분
이혼을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으면
최선이 아닌 선택은 없다
나의 첫 워크맨
잘못 든 길에도 풍경이 있다 
모두 다른 곳을 본다 
소심한 아이만 알 수 있는 것 
손톱 다듬는 날 
그의 무례는 내 탓이 아니다 
나는 엄마의 두 번째 기회다
자격지심에 관하여
미움도 노동이다 
비판에도 조준이 필요하다 
말은 아무것도 아니야 
실망 
행운을 누릴 자격
못된 사람이 항상 벌을 받지는 않는다
선의는 쉽게 녹는다 
그만두어야 할 때
청춘이기를 포기합니다
시시한 사람이면 어때서 
서른 살 
사과는 친절이 아니다
그 기억에는 소리가 없다 
성실함은 화장실 문 밖에 있다 
시간의 농도 
원래 다 그런 거야 
언제든 퇴사할 수 있는 몸
아무 것도 아닌 
박완서처럼 늙고 싶다 
3만 원짜리 글
슬퍼하기 위해 돈을 번다 
죽지 말아야 하는 이유, 살아야 하는 이유 
불행한 습관 
목표 없는 삶도 행복할 수 있다 
소비에 실패할 여유 
분류는 권력이다 
여백의 무게 
절전 모드
내 시간을 선물할게 
일탈의 감각

저자 소개
유정아

독자 리뷰 (총 0건)

리뷰쓰기

    더 보기 더 보기

    반품·교환 안내
    공통 취소·반품·교환은 마이페이지 > 주문배송 조회 및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취소 내역 또는 고객센터(02-1800-8890)에서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주문하신 상품을 취소 또는 반품하시는 경우 주문에 사용하셨던 쿠폰은 복구 되지 않으 포인트는 전액 복구 됩니다.
    취소 주문하신 상품의 취소는 당일 오후 3시까지 가능합니다. 이후에는 상품이 발송되어 취소하실 수 없으며, 반품 신청을 하셔야 합니다.

    카드 및 실시간 계좌이체로 결제하신 경우 당일 오후 5시까지 확인된 주문은 당일 결제 취소 및 환불 처리가 됩니다.

    오후 5시 이후 취소 요청 주문은 다음 날 확인되어 결제 취소 및 환불 처리까지 3~4일 정도의 기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무통장(가상계좌)로 입금하신 경우 3~4일 이내 환불이 됩니다.
    반품·교환 주문하신 상품 오배송 또는 파손 상품이 배송되어 반품/ 교환을 신청하시는 경우 택배 기사분이 수거하시게 되며 이 때 발생하는 비용은 ㈜미래엔 도서몰이 부담합니다.

    고객 변심 또는 구매 착오의 사유로 반품하시는 경우 고객님께서 왕복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고객 변심 또는 구매 착오의 사유로 교환은 불가하며 반품 후 재주문을 하셔야 합니다.

    반품/교환은 출고 완료 후 30일 이내 신청하실 수 있으며, 재판매에 이상이 없을 시에만 있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공정거래위원회고시)에 준하여 처리됩니다.
    환불지연
    배상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법률에 따라 처리됩니다.
    위로